오디오테크니카 모니터링 헤드폰 ATH-M50X ├이것저것~

첫 헤드폰을 오디오테크니카 sj1로 시작했었는데 몇가질 거치다 결국 M50X를 사게 되었습니다.
산지 이제 11개월 쯤 됐지만....간단히 개봉기와 소감을 올려봅니다.

박스는 종이로 된 댑다 큰 박스가 오더군요. 
플라스틱에 들어있던 저가형들과는 확실히 느낌이 다릅니다.
박스 뒷면엔 여러 설명과 스펙이 적혀 있고, 보증서도 붙어 있습니다.
무료 보증 기간은 1년인거 같더군요.

박스를 열면 보호용 종이가 하나 더 있고, 그걸 빼면 헤드폰이 들어있습니다.
헤드밴드 중간에 타원모양이 있는데 그안에 케이블 등이 들어있습니다.

구성품은 
헤드폰
휴대용 파우치
케이블 3종(1.2m, 3m, 1.2m컬케이블)
6.3mm 변환잭
설명서
로 되어있습니다.

헤드폰은 오버이어 형식으로 귀를 전부 덮어줍니다.
특히 겨울에 밖에 끼고 나가면 귀가 시리지 않아 보온아이템(?)으로도 사용 가능합니다.
유닛 부분은 양 방향으로 90도 회전이 가능합니다.
쿠션은 폭신폭신해서 귀가 막 아프지 않고, 헤드밴드쪽도 비슷한 느낌입니다.

헤드밴드 위엔 오디오테크니카 로고가 있습니다.

밴드도 머리 크기에 맞춰 조절 가능합니다.
조절도 스무스하게 잘 되면서 고정성도 좋습니다.

밖에 나갈 때 넣고 다닐 수 있는 파우치도 들어있습니다.
헤드폰이 안으로 접히는 폴딩구조라서 파우치에 잘 들어갑니다.

케이블은 탈착식 구조로 되어 있는데, 2.5단자 부분이 헤드폰에 꼽히고, 3.5단자는 사용 기기에 꼽습니다.
2.5단자 접속부는 바로 꼽는 것이 아닌 돌려 꼽기 때문에 쉽게 빠지지 않습니다.

소리는 제가 분석을 할 수 있을정도의 사람은 아닌데다 사람마다 다 다르게 느낄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일단 소리의 분리도가 참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마 모니터링 헤드폰이라 실제 음악 제작시 소리를 잘 듣기 위해 이런 특성이 있는 것 같다고 봅니다.
저음, 보컬, 고음이 전부 잘 나오면서도 서로 흐리멍텅하게 섞이지 않는 느낌인 것 같네요.
요즘 가요나 전자음이 들어간 것들부터 보컬음악도 소화하고 클래식도 괜찮게 들렸습니다.
스쿠페스나 데레스테 같은 리듬게임 할 때도 딱히 문제 없었습니다.
대신 녹음상태가 좋지 않거나 음원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더욱 않 좋은게 티가 많이 나는 것이 단점아닌 단점같네요.
또 고음보단 저음이 조금 더 나오는 것 같습니다.

차음성은 인이어 이어폰보단 안 좋지만 어느정도 소리는 막아 줍니다. 그리고 덕트가 없어 누음이 별로 없었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가만히 앉아서 듣거나 버스, 지하철에서 앉아가며 듣기에도 부담 없었습니다.
대신 밖에서 걸으면서 들을 때엔 선이 굵다보니 선이 옷이나 다른 것에 부딛히면 약간의 터치노이즈는 있습니다.
약간 덜그덕 거리는.....그래도 음악을 크게 틀어놓으면 신경 쓸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착용감은 딱히 나쁘지 않고 장력도 쌘편은 아닙니다. 
대신 무게가 본체만 285g이기에 오래 끼고 있으면 목이 좀 땡기긴 합니다.
그래서 귀가 피로해져서 벗기보단 목이 땡겨서 벗은 적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1시간 정도는 끼는데 문제 없었습니다.
더운 곳에서 쓰면 땀이 차서 여름엔 에어컨을 틀어 놓지 않는 이상 착용이 힘든데...
이건 거의 모든 헤드폰의 문제네요ㅋㅋ


스펙 및 기다 설명은 http://www.audio-technica.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94&category=009002에서 볼 수 있습니다.
요즘 최저가가 제가 샀을때 보다 훨씬 낮아져서 더욱더 사기 좋아졌다고 생각됩니다. (난 아직 할부가 1달 남았는데ㅠㅠ)
슬슬 봄이 가고 여름이 오기에 바깥에서 쓰는 건 조금 기다려야 겠지만 아직 실내에서 쓰기 괜찮은 녀석입니다.




반다이 이생퀴들....... ├주저리주저리

오늘 처음으로 건담 엑스포를 보러 경산에서 서울로 올라 왔습니다만....오늘 클럽G 알트론을 예약 받았더군요.

다행히 11번가로 주문은 했지만 통수의 강도가 어마어마합니다......아직도 흥분이 가라앉지 않는군요.

지금은 11번가도 품절이던데 조금만 늦었어도 못살번했네요........평소엔일 느리게하더니 이번엔 왜이리 빠릿빠릿한지 이생퀴들......

내일 다시한번 엑스포를 보면서 제플이랑 트라이버닝 한정판 두개나 사야겠네요.

짧게 쓰는 란티스 페스티벌 후기 ├주저리주저리


란티스 페스티벌 2일차 공연을 어제 보러 갔습니다.

스탠딩표를 샀는데 정작 몇일동안 바빠서 그런지 도착한 것 만으로도 지치더군요.

...뭐 이런 얘기는 됐고, 저는 나노라이프를 보는게 제일 큰 목표였기 때문에 공연할 때 엄청 감격했습니다.

키미코가 "오마에라가 사이코다!!" 하면서 공연하는게 너무 즐거워 보여서 참 좋았네요.

거기다 흥분해서 락페모드로 관람하다보니 나노라이프 공연 끝나고 나니 이미 체력방전.....

다음에 또 열린다면 왔음 좋겠고, 마지막에 말했던 것처럼 나노라이프 단콘도 진짜 꼭 열렸으면 좋겠네요.

전체적으론 요즈카씨 공연할때 나왔던 보고싶다 때창이랑 뮤즈 공연 멘트때 엉덩이..맛있어요...

그리고 키타나니 히로시의 "막걸리는 참이슬"같은 드립들이 기억에 남고

전체적인 곡들이 웬만해선 쉬는 곡들이 거의 없는 구성이여서 진짜 힘들었는데도 그래도 엄청 즐거운...

cha-la head cha-la를 짧은 버젼이지만 라이브로 들을수 있던 것도 잊지 못할 것 같네요.

아쉬운 점은 제가 모든 곡을 알지 못해서 때창을 못한 곡이 있던거와 콜사인은 하나도 몰랐던거.....정도네요.

그래서 다음에 이런 공연에 가기전에 미리 음원 등을 들어보고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네요.

악스홀이 생각보다 음향시설도 괜찮아서 제가 간 공연중에선 2번째로 좋을정도로 만족도도 높았습니다.


내년에도 꼭 했으면 좋겠고 시간이 날진 모르지만 열린다면 보러가고 싶단 생각이 듭니다. 
(벌써 하루가 지났는데도 아직 흥분이 가라앉지 않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